IT/모바일 | Posted by 동물원 동물원 2010. 5. 30. 12:30

포털이 힘을 잃고 있다.

트위터와 페이스북을 사용한지 한달이 넘어가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가장 많이 느껴지는 것이

포탈의 힘이 많이 줄어들겠구나.

라는 생각이었습니다.
지금까지는 많은 사람들이 인터넷을 시작하면 포탈에서부터 시작합니다.
포탈을 통해서 다른 웹사이트를 찾아들어가거나 블로그로 가거나 했었죠.
야후가 시작한 이런 싸움은 '포탈을 먹는 회사가 인터넷을 먹는다'란 공식을 만들어냈습니다.

하지만 이제 더이상 이 말이 통하지 않는 시대가 오는 것 같습니다.
모바일이 보편화되고 트위터 같은 SNS가 대중화되면서
사람들은 SNS를 시작으로 인터넷을 하게되고 있습니다.
SNS는 포탈처럼 내가 찾아들어가는 것이 아니라,
나를 위해서 찾아주는 느낌을 받습니다.
SNS내에서 검색, 카페, 채팅, 이메일 등이 모두 경계가 없이 자유롭게 진행되고 있다는 느낌이 듭니다.

포탈이나 카페, 블로그등은 없어지지는 않으리라고 생각됩니다.
지금의 공중파방송처럼 여전히 방송을 대표하는 하나의 매개체로는 남을 것입니다만
람들은 SNS를 통해서 포탈이나 카페, 블로그 등에 들어가는 비율이 점점 늘어날 것입니다.
SNS를 통해서 해당되는 페이지로 바로 들어가버리니
포탈의 장점인 첫페이지에서 검색을 하는 일도 점점 줄어들겠죠.

이런 생각을 뒷받침해주는 기사들이 계속 나오고 있습니다.

국내 인터넷업계도 변화의 조짐이 보인다. 웹사용자 분석업체인 랭키닷컴에 따르면 올 4월 기준으로 가장 인터넷을 많이 쓰는 30대 남자의 경우 1위인 네이버(NHN)는 방문자가 800만 명이다. 게임 포털인 한게임(200만 명)을 합치면 NHN의 전체 방문자는 1000만 명 수준이다. 다음은 포털 방문자가 710만 명이다. 그러나 블로그 서비스인 티스토리 방문자(370만 명)를 합치면 1080만 명으로 NHN을 넘어섰다. SK컴즈의 포털 네이트(640만 명)는 방문자 수 3위에 그쳤다. 하지만 4위인 싸이월드(610만 명)만 합쳐도 네이버와 다음을 넘어선다. 티스토리·싸이월드 같은 SNS 서비스가 업계 판도를 뒤흔드는 것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