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언자'에 해당되는 글 3

  1. 2012.12.09 사랑에대하여 - 칼릴지브란
  2. 2010.06.06 칼릴 지브란
  3. 2010.06.06 사랑은 아픔을 위해 존재합니다
IT 아닌것 | Posted by 동물원 동물원 2012. 12. 9. 17:19

사랑에대하여 - 칼릴지브란

사랑은 곡식을 타작하듯

그대를 자신에게로 거두어들인다.


사랑은 그대를 타작해 알몸으로 만들고

사랑은 그대를 키질해 껍질을 날려버린다.

또한 사랑은 그대를 갈아서 흰 가루로 만들고

부드러워질 때까지 그대를 반죽한다.


그런 다음 성스러운 신의 향연을 위한 신성한 빵이 되도록

성스러운 불길 위에 그대를 올려놓는다.

사랑은 이를 통하여 그대로 하여금 가슴의 비밀을 깨닫게 하며

그 깨달음으로 그대는 큰 생명의 가슴 한 부분이 되리라.



그러나 그대

만일 두려움 속에서

사랑의 평화, 사랑의 쾌락을 찾으려 한다면

차라리 그대

알몸을 가리고 사랑의 타작마당을 걸어나가는 것이 좋으리라.

계절도 없는 세상 밖으로,

웃어도 진정 웃을 수 없고

울어도 진정 울 수 없는 그런 곳으로…




-- 칼릴 지브란





계절이 없는 곳

웃어도 진정 웃지 못하고

울어도 진정 울 수 없는 곳에 살았던 기억이 생생합니다.

다시 그 곳으로 돌아가기보다

뜨거운 불길 위에 있기를 희망합니다.

그리고 세상 모두가 덜 고통 받으며

큰 생명의 가슴 한 부분이 되길 빕니다.


'IT 아닌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에대하여 - 칼릴지브란  (0) 2012.12.09
나와 나의 대화  (0) 2012.12.09
칼릴 지브란  (0) 2010.06.06
스승의 목소리  (0) 2010.06.06
사랑은 아픔을 위해 존재합니다  (0) 2010.06.06

댓글을 달아 주세요

IT 아닌것 | Posted by 동물원 동물원 2010. 6. 6. 04:06

칼릴 지브란



칼릴 지브란(1883-1931)은 예언자의 땅 레바논의 비샤리에서 태어나 그곳에서 자랐다.
1895년 그는 고향을 떠나 미국으로 이주하였으나 2년 후 다시 레바논으로 돌아와 베이루트의 '지혜의 학교'를 다니고 아버지를 따라 전국을 여행하며 그림을 그렸다.1908년 파리에서 조각가 오귀스트 로뎅을 만나 3년간 미술 공부를 한 그는 미국으로 돌아가 평생 독신으로 지내며 인류와 평화와 화합, 레바논의 종교적 단합을 호소했다.

젊은 시절 지브란은 빈곤과 불의와 부패, 제도화된 폴력을 규탄하며 인간의 존엄을 강조한 열렬한 인권옹호자였다. 또한 이미 20세기 초에 아름다운 지구의 소중함을 일깨우면서 자연을 경배하고 보호하며 자연과 교감하면서 자연으로부터 배워야 한다고 강조한 선각자였다.

자신의 영혼 속에 동양의 신비주의를 간직하고 있었던 지브란은 문학을 통해 동양과 서양을 한데 녹여 그리스도교와 이슬람, 영성과 물질주의를 높은 차원에서 결합시킴으로써 신비로운 자신의 철학을 만들어 냈다. 그는 영혼의 양식이 결핍했던 황량한 시대에 '신의 세계가 인간의 양식'임을 외로운 음성으로 소리쳤다. 지브란에게는 시인, 화가, 철학자, 예언자, 신비주의자, 종교가, 이단자, 저항하는 사람, 평화주의자... 등의 수많은 명칭이 따라다닌다.

초기 작품들은 아랍어로 씌여진 산문시와 희곡들로 모든 아랍권에 널리 알려져 지브라니즘(Gibranism)이라는 용어가 생겼다. 지브란은 1931년 48세로 세상을 떠났다.

칼릴지브란의 스승의 목소리 - 한국어판 표지안쪽 설명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IT 아닌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에대하여 - 칼릴지브란  (0) 2012.12.09
나와 나의 대화  (0) 2012.12.09
칼릴 지브란  (0) 2010.06.06
스승의 목소리  (0) 2010.06.06
사랑은 아픔을 위해 존재합니다  (0) 2010.06.06

댓글을 달아 주세요

IT 아닌것 | Posted by 동물원 동물원 2010. 6. 6. 04:01

사랑은 아픔을 위해 존재합니다





사랑이 그대를
손짓하여 부르거든 따르십시오
비록 그 길이 어렵고 험하다해도
사랑의 날개가 그대를 품을 때에는
몸을 맡기십시오

비록 사랑의 날개 속에
숨은 아픔이 그대에게 상처를 준다해도
사랑이 그대에게 말하거든 그를 믿으십시오
비록 사랑의 목소리가 그대의 꿈을
모조리 깨뜨려놓을지라도

왜냐하면 사랑은 그대에게
영광의 왕관을 씌워주지만 또한
그대를 십자가에 못박는 일도
주저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사랑은 그대의
성숙을 위해 존재하지만
그대를 아프게 하기 위해서도
존재합니다

사랑은 햇빛에 떨고 있는
그대의 가장 연한 가지들을
어루만져주지만 또한 그대의
뿌리를 흔들어대기도 한답니다



칼릴 지브란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IT 아닌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에대하여 - 칼릴지브란  (0) 2012.12.09
나와 나의 대화  (0) 2012.12.09
칼릴 지브란  (0) 2010.06.06
스승의 목소리  (0) 2010.06.06
사랑은 아픔을 위해 존재합니다  (0) 2010.06.06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