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모바일 | Posted by 동물원 동물원 2010. 5. 30. 12:30

포털이 힘을 잃고 있다.

트위터와 페이스북을 사용한지 한달이 넘어가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가장 많이 느껴지는 것이

포탈의 힘이 많이 줄어들겠구나.

라는 생각이었습니다.
지금까지는 많은 사람들이 인터넷을 시작하면 포탈에서부터 시작합니다.
포탈을 통해서 다른 웹사이트를 찾아들어가거나 블로그로 가거나 했었죠.
야후가 시작한 이런 싸움은 '포탈을 먹는 회사가 인터넷을 먹는다'란 공식을 만들어냈습니다.

하지만 이제 더이상 이 말이 통하지 않는 시대가 오는 것 같습니다.
모바일이 보편화되고 트위터 같은 SNS가 대중화되면서
사람들은 SNS를 시작으로 인터넷을 하게되고 있습니다.
SNS는 포탈처럼 내가 찾아들어가는 것이 아니라,
나를 위해서 찾아주는 느낌을 받습니다.
SNS내에서 검색, 카페, 채팅, 이메일 등이 모두 경계가 없이 자유롭게 진행되고 있다는 느낌이 듭니다.

포탈이나 카페, 블로그등은 없어지지는 않으리라고 생각됩니다.
지금의 공중파방송처럼 여전히 방송을 대표하는 하나의 매개체로는 남을 것입니다만
람들은 SNS를 통해서 포탈이나 카페, 블로그 등에 들어가는 비율이 점점 늘어날 것입니다.
SNS를 통해서 해당되는 페이지로 바로 들어가버리니
포탈의 장점인 첫페이지에서 검색을 하는 일도 점점 줄어들겠죠.

이런 생각을 뒷받침해주는 기사들이 계속 나오고 있습니다.

국내 인터넷업계도 변화의 조짐이 보인다. 웹사용자 분석업체인 랭키닷컴에 따르면 올 4월 기준으로 가장 인터넷을 많이 쓰는 30대 남자의 경우 1위인 네이버(NHN)는 방문자가 800만 명이다. 게임 포털인 한게임(200만 명)을 합치면 NHN의 전체 방문자는 1000만 명 수준이다. 다음은 포털 방문자가 710만 명이다. 그러나 블로그 서비스인 티스토리 방문자(370만 명)를 합치면 1080만 명으로 NHN을 넘어섰다. SK컴즈의 포털 네이트(640만 명)는 방문자 수 3위에 그쳤다. 하지만 4위인 싸이월드(610만 명)만 합쳐도 네이버와 다음을 넘어선다. 티스토리·싸이월드 같은 SNS 서비스가 업계 판도를 뒤흔드는 것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IT/모바일 | Posted by 동물원 동물원 2010. 5. 29. 15:41

모바일과 소셜네트워크(SNS)의 붐을 보는 시각

내가 컴퓨터로 먹고살기 시작한 것이 1993년 말이다.
그때는 IT라고 말하기는 좀 힘들었지만 점차 인터넷이 보편화되면서
게임산업은 자연스럽게 IT산업에 포함되게 되었다.

나는 벤처붐이 불기 전에 벤처를 했었다.
그리고 벤처붐이 불어오는 과정과, 그 파도와 폭풍 속에서 어떤 일이 일어나는 지를 생생하게 봤다.
내가 낸 입김도 그 폭풍에 가해지지 않았나 하고 많은 반성을 한다.



현재 모바일과, 소셜네트워크 붐이 불고 있다.
관련 도서가 인기가 많고, 관련 강의도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다.
게임업계뿐만 아니라 모든 비즈니스에서 SNS나 모바일을 도입하지 않으면 망할 것 같은 분위기를 하고 있다.
나는 페이스북과 아이폰으로 시작된 모바일혁명이 세상을 혁신적으로 바꿀 것이라고 확신한다.
이 점에 있어서는 오해를 하지 않았으면 한다.
하지만 이런 열풍 속에서 본질적인 면이 가려지는 것 같아서 안타깝다.

현재의 상황은 국내의 인터넷열풍이 막 불기 시작한 95년경과 너무 유사하다.
그때 홈페이지가 가히 혁명적이고 세상을 바꿀 것이라고 세상은 떠들썩했다.
주변의 많은 친구들이 창업을 한다고 나왔다.
미리 벤처를 겪었던 나는 말렸지만,
이미 장미빛 미래를 꿈꾸는 친구들은 내 말보다는, 당시 흥분된 사회분위기를 더 믿었다.



지금 상황은 어떤가?
웹이 정말 세상을 바꿨다.
모든 회사는 홈페이지가 없으면 안되고, 많은 상거래가 홈페이지를 통해서 이루어진다.
그럼 그때의 친구들은 다 성공했을까?

사실은 전혀 그렇지 못하다.
일부는 다른 업종으로 이동했고
남아있는 IT업종은 과도한 경쟁으로 과도한 업무에 시달리고 있다.
홈페이지를 만드는 웹에이전씨는 어떤가?
95% 이상은 너무 싼값으로 발주하기 때문에 개발사도 대충 만들고,
고객사도 대충 넘어가는 분위기로 굳어져버린지 오래이다.
창의성보다는 싼 가격과 빠른 납기일이 더 중요하다.
오래전부터 3D 업종이란 말이 공공연하게 돌고 있다.

왜 세상은 바뀌었는데 그것을 만든 주역들이 이처럼 대접을 못받는가?



얼마 전에 애플 앱 개발에 관련된 개발비의뢰서를 보고 충격을 받았다.
아르바이트로는 받을만한 금액이지만 회사로서는 도저히 손대기 힘든 금액!

나의 주변에도 일부 친구들이 아이폰열풍을 따라 앱을 만든다고 독립을 했다.
물론 나는 말렸다.
이런 친구들은 정말 적은 금액이라도 만든다고 한다.
이런 친구들이 이미 업계 곳곳에 포진되어있기 때문에 아마 이런 가격이 시장에서 성립될 것이다.
머지않아 시장의 95% 이상은 이런 금액이 당연시 될 것이다.
요즘 앱(APP) 에이전시란 말이 돈다.
그 순간 난 웹에이전시의 전례가 눈앞에 지나갔다.
아! 앱도 웹과 마찬가지로 되는구나.



골드러시 때 돈 번 사람은 곡괭이 장사와 청바지장사밖에 없다는 말이 다시 한번 증명되는 것 같아서 씁쓸하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IT/모바일 | Posted by 동물원 동물원 2010. 5. 22. 15:23

스마트폰 시대의 보행문화 제안

국내 스마트폰이 백만대 넘게 보급 되었다고 한다.
정확한 수치는 모르지만 아이폰 옵니아폰등의 수치를 합산하면 가볍게 백만대가 넘는다.
사회는 급격히 모바일화되어가고 있지만 우리의 문화는 아직 따라가지 못하고있는 듯하다.

얼마전 붐비는 신도림역에서 있었던 일이다.
앞에서 한 청년이 아이폰을 보면서 걸어오고 있었다.
나는 확인하고 슬쩍피했지만 그 청년은 내 옆을 부딪히고 그만 아이폰을 콘크리트 바닥에 떨어뜨리고 말았다.
그 청년은 나를 원망스러운 눈초리로 바라봤지만 어찌그게 내탓이랴~
그 아이폰이 망가졌는지 아닌지는 잘 모르겠다.
망가졌다면 마음이 크게 상했을 것이다.

요즘 돌아다니다보면 길에서 스마트폰이나 디엠비폰을 보면서 걷는 사람들을 종종 볼 수 있다.
솔찍히 말해서 나도 아이폰을 보면서 걸어다닌 경험이 있다.
붐비는 거리나 장소에서 이런 행동은 보행자들에게 큰불편을 줄뿐아니라 위의 청년처럼 소중한 아이폰이 파손될 가능성도 높다.


그래서 제안하고싶다.
걸으면서는 스마트폰이나 디엠비폰을 보지말자고...
급해서 어쩔 수 없이 봐야할 때에는 잠시 멈추고 옆으로 비켜서 하자고...


P.S. 혹시 동료와 같이 가는 길이라서 멈출 수 없다면, 동료의 등을 따라가면서 스마트폰을 보는 방법이 있다.
그러면 스마트폰을 보느라 동료와 떨어질 확률도 줄어들고 또한 동료가 앞에서 오는 사람을 막는 역할도 해준다.
하지면 여전히 서서 확인하는 것을 권하고 싶다.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