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개발/iOS'에 해당되는 글 3

  1. 2012.01.28 iPad 구분하는 법
  2. 2011.03.22 SVN을 사용하고 느낀점
  3. 2011.03.16 키채인접근에서 공개키가 가져오기 안되는 경우
IT개발/iOS | Posted by 동물원 동물원 2012. 1. 28. 17:02

iPad 구분하는 법


if (UI_USER_INTERFACE_IDIOM() == UIUserInterfaceIdiomPad) {

     // The device is an iPad running iOS 3.2 or later.

}

else {

     // The device is an iPhone or iPod touch.

}



위의 방법이 [UIDevice currentDevice].model 을 확인 하는 방법보다 더 나은 듯 함.

출처:http://developer.apple.com/library/ios/#documentation/iPhone/Conceptual/iPhoneOSProgrammingGuide/AdvancedAppTricks/AdvancedAppTricks.html#//apple_ref/doc/uid/TP40007072-CH7-SW18

'IT개발 > iOS' 카테고리의 다른 글

iPad 구분하는 법  (0) 2012.01.28
SVN을 사용하고 느낀점  (0) 2011.03.22
키채인접근에서 공개키가 가져오기 안되는 경우  (0) 2011.03.16

댓글을 달아 주세요

IT개발/iOS | Posted by 동물원 동물원 2011. 3. 22. 09:55

SVN을 사용하고 느낀점

수면동안 CVS를 사용했다.
그 가장 큰 이유는 WinCVS의 막강한 기능때문이었다.
python 스크립트로 제공되는 여러가지 기능은 아주 매력적인 것이다.

그러다가 맥으로 작업하게되면서 마음에 드는 CVS클라이언트를 찾지 못했다.
이번 기회에 SVN을 본격적으로 써볼까하고 마음을 먹고
맥에서 돌아가는 SVN클라이언트를 찾았는데, 무료버전중에는 마음에 드는 것을 찾지 못했다.
그렇지만 유료버전중에서 찾은 cornerstone 이라는 SVN 클라이언트는 상당히 마음에 들었다.

cornerstone은
기능면에서 보면 윈도우즈의 TortoiseSVN 만 못하지만
상당히 이쁜 UI와 편리한 기능을 제공한다.

SVN을 본격적으로 써보면서 가장 마음에 드는 기능은
(1) 빠르다.
(2) 유니코드와 완성형을 완벽하게 인식한다.


(2)번은 참 매력적인 기능이다.
프로젝트 소스를 완성형으로 쓰다가 UTF-8 등으로 바꾸는 경우가 종종 있다.
이런 경우에 CVS는 참 곤란했다.
저장소의 파일을 지운 후 다시 추가해야 했고
그러면 과거의 수정기록도 모두 지워졌다.
하지만 SVN은 인코딩을 바꿔도 완벽하게 인식하고
저장소의 파일을 지울 필요가 없다.

 

'IT개발 > iOS' 카테고리의 다른 글

iPad 구분하는 법  (0) 2012.01.28
SVN을 사용하고 느낀점  (0) 2011.03.22
키채인접근에서 공개키가 가져오기 안되는 경우  (0) 2011.03.16

댓글을 달아 주세요

IT개발/iOS | Posted by 동물원 동물원 2011. 3. 16. 11:06

키채인접근에서 공개키가 가져오기 안되는 경우

다른 컴퓨터에서 키체인을 가져오려고 할 때 오류가 발생한다.

오류 메시지는 아래와 같이 뜬다.

오류가 발생했습니다. 항목 가져오기를 할 수 없습니다.
이 항목의 내용을 가져올 수 없습니다.

맥의 버그로 보인다.

터미널을 열고 아래와 같이 해서 해결하였다.

security import priv_key.p12 -k ~/Library/Keychains/login.keychain

security import pub_key.pem -k ~/Library/Keychains/login.keychain


출처: http://www.openradar.me/7092640


'IT개발 > iOS' 카테고리의 다른 글

iPad 구분하는 법  (0) 2012.01.28
SVN을 사용하고 느낀점  (0) 2011.03.22
키채인접근에서 공개키가 가져오기 안되는 경우  (0) 2011.03.16

댓글을 달아 주세요